배너 닫기

'검은 사막' 일본 서비스, 게임온 피망에서 개발사 펄어비스로 이관 확정

등록일 2020년03월26일 11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게임온이 진행하던 '검은 사막' 일본 서비스를 4월 24일부터 개발사 펄어비스가 직접 맡는 것으로 확인됐다.
 
펄어비스는 이미 '검은 사막 모바일'과 플레이스테이션4 및 Xbox One 버전 검은 사막 서비스를 직접 담당하고 있던 상황으로, 4월 24일부터는 모든 플랫폼에서 검은 사막 서비스를 직접 진행하게 된다.
 
기존 검은 사막 유저들은 서비스 이관 전 이관 신청을 해야 4월 24일 이후에도 기존 캐릭터와 아이템, 플레이 내용 등을 이어갈 수 있다. 펄어비스는 3월 25일부터 이관 신청 접수를 시작한 상황.
 
펄어비스에서는 서비스 이관 신청을 한 유저들에게 다양한 혜택과 선물을 제공할 예정으로, 검은 사막 플레이를 쉬던 유저들의 관심도 커지는 양상이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