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엔비디아 'GTC 2020'서 경제 부흥 위한 5G 및 AI의 역할 전망

등록일 2020년10월14일 09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엔비디아(CEO 젠슨 황)는 지난 10월 5일부터 9일(한국시간)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TC)'에서 경제 부흥을 위한 5G 및 인공지능(AI)의 역할을 논의했다. 

 

GTC 2020에서 진행된 온라인 대담에서 아지트 파이(Ajit Pai) 미 연방통신위원회(FCC) 의장과 소마 벨라유탐(Soma Velayutham) 엔비디아 통신 및 5G 부문 AI 총괄은 머신러닝과 차세대 네트워크를 이용한 생산현장, 물류창고, 농업의 혁신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5G의 근간은 AI
FCC는 머신러닝과 5G를 탐구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AI와 개방형 무선 액세스 네트워크 관련 포럼들을 개최해왔다. 해당 행사에는 AT&T, 델, IBM, 휴렛패커드엔터프라이즈(HPE), 노키아(Nokia), 엔비디아, 오라클(Oracle), 퀄컴(Qualcomm), 버라이존(Verizon) 등의 기업들이 대거 참여했다.  

 

아지트 파이 의장은 “놀라울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AI가 5G의 근간이 될 것이라 믿고 있다. 강력한 AI 알고리즘을 통한 최적화로 더욱 스마트해진 5G 네트워크는 주파수 할당 상황과 소비자 사용사례를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디바이스는 머신러닝을 활용해 간섭(interference)을 방지하고 FCC가 6GHz 대역 Wi-Fi 용으로 새롭게 할당하고 있는 비면허 주파수 사용을 최적화할 수 있다. 아지트 파이 의장은 “백만 명을 고용해 이 일을 맡길 수도 있겠지만, AI를 사용하는 편이 훨씬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소마 벨라유탐 총괄은 “AI는 리소스 최적화에 매우 적합하다. AI는 5G 네트워크 리소스를 효율적으로 관리해서 주파수를 사용하고 수익을 창출하는 방식을 최적화한다”고 평가했다.

 

AI 통해 적은 주파수로 새로운 서비스 제공 가능
아시아와 유럽, 미국의 통신 연구자들은 엔비디아의 기술을 통해 소프트웨어 정의 무선 액세스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이를 활용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더 적은 주파수에 변조해 넣을 수 있어 새로운 그래픽과 AI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일례로, 영국 통신업체 브리티시텔레콤(BT)은 엔비디아의 파트너사와 함께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혼합하는 클라우드XR(CloudXR)과 5G 스트리밍으로 스포츠 경기를 중계하는 서비스를 포함한 엣지 컴퓨팅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있다.

 

젠슨 황(Jensen Huang)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가 발표한 GTC 2020 기조연설에서 AI가 엣지(edge) 네트워크를 혁신하는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