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펄어비스 조용민 PD가 말하는 '검은사막 모바일' 최대 업데이트 '대사막'

등록일 2019년11월20일 09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많은 유저들이 지스타 현장에 방문해 너무나 감사하다. 펄어비스에서 공개된 신작들에 대한 유저들의 반응도 좋아서 다른 프로젝트를 담당하고 있지만 굉장히 뿌듯함을 느낀다. 앞으로도 펄어비스의 계속되는 도전에 대한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

 

펄어비스가 개발 및 서비스하는 ‘검은사막 모바일’의 개발을 총괄하는 조용민PD가 지스타 현장을 찾았다. 유저들이 열광하는 게임이 무엇인지를 피부로 직접 체감하기 위해 지스타 현장을 찾았다고 말한 조용민 PD는 게임전문기자들과 함께한 인터뷰 자리를 통해 검은사막 모바일의 향후 청사진을 공개했다.

 

지연된 대사막 업데이트, 최선을 다해 서비스할 것

 

역대 가장 광활한 필드가 될 대사막
 

펄어비스 개발팀은 현재 내부에서 심혈을 기울인 ‘대사막’의 업데이트를 앞두고 마지막 담금질에 들어갔다. 검은사막 모바일의 역사상 가장 큰 대형 업데이트가 될 신규 지역 ‘대사막’은 당초 올해 초 업데이트될 예정이었지만 광활한 필드를 구성하기 위한 기술적인 구현과 기획적인 문제들이 겹치며 계속 연기가 됐다.

 

조용민 PD는 “대사막 업데이트가 코앞이다. 유저들에게 빨리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뿐이다. 늦어진 만큼 더욱 많은 것을 담았다."고 말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에서 선보여지는 대사막은 필드의 연장선상이었던 검은사막 온라인과 다르게 유저의 행동과 맵의 상황에 따라 전혀 다른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특히 대사막 업데이트 이후 추가될 추가 대규모 유저 PVP 콘텐츠인 ‘태양의 신전’에서는 칼페온 VS 발렌시아에 소속된 유저들간의 역대 최대 규모의 전투를 즐길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길을 찾아가는 원작의 재미를 어느 정도 느낄 수 있도록 길 찾기 과정에서의 유저들의 능동적인 플레이를 유도한다.

 

대규모 업데이트 이후는 유저 케어와 안정화에 집중할 것

대사막 업데이트는 내부 개발팀이 서비스 초기부터 구상했던 검은사막 모바일의 이른바 PHASE1을 완성하는 업데이트다. 펄어비스 개발팀은 대사막 업데이트를 마무리 짓는 대로 노후화된 게임 시스템을 조정하고 각 콘텐츠에 대한 유저 피드백을 반영하는 전체적인 안정화 작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서비스 기간이 오래되면서 생기는 노후호된 콘텐츠에 대한 재조정 작업이 콘텐츠 전반에 걸쳐서 진행될 예정이다. 새로운 재미를 주기 위해 추가한 콘텐츠가 시간이 지나서 유저들에게 스트레스를 주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재조정작업의 우선 순위 콘텐츠는 유저들에게 숙제의 느낌을 주는 콘텐츠들로 자동으로 진행하게 하거나 보상을 재조정하거나 통폐합 시키는 등의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재조정작업이 진행됐지만 유저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던 콘텐츠들의 추가적인 재조정이 진행될 예정이다.

 

조용민 PD와 개발팀이 현재 예의 주시하는 부분은 바로 유저들의 사이의 인플레이션(자원, 전투력 등)이다. 신규 유저들이 기존 유저와의 격차에 힘들어하고 하고 있기 때문. 역전의 기회를 제공하거나 동등한 위치에서 콘텐츠를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것들에 대한 고민이 계속되고 있지만 시스템을 너무 유연하게 만들 경우 기존 유저들이 상대적인 박탈감을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다. 

 


 

"바쁘다는 이유로 소흘했던 유저들의 목소리 직접 듣겠다" 12월 오프라인 간담회 개최

검은사막 모바일 개발팀은 올해 마지막 달인 12월 대규모 유저 간담회를 준비하고 있다. 유저들의 불만을 직접 듣고 개발팀의 생각을 유저들과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하는 소통의 자리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조용민 PD는 “개발팀에서 처음 유저 간담회 이야기가 나왔을 때가 대사막 이야기가 처음 나왔던 시점이었다. 그런데 업데이트 준비를 핑계로 개발에 집중하다보니 우리가 말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다. 이번 유저 간담회는 그러한 의미에서 유저가 원한다면 끝까지 이야기 할 수 있는 허심탄회한 이야기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검은사막 모바일 개발팀은 내년 ‘대양시스템’과 ‘정치시스템’을 게임 내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원작에서 보여준 콘텐츠보다 더욱 세심한 시스템으로 개발될 중이다. 특히 검은사막 모바일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최초의 오리지널 캐릭터를 유저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끝으로 조용민 PD는 “검은사막 모바일을 서비스하는 2년 동안 너무 많은 것을 알게 됐다. 곧 글로벌 지역에 출시가 될텐데 한국 모바일게임에서는 최초로 전세계에 런칭하는 MMORPG가 될 것이다. 한국 유저들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개발할 것을 약속드린다. 곧 있을 유저 간담회를 통해 많은 유저분들을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박종민 기자 (jjong@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