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컴투스 신작 '서머너즈 워 : 백년전쟁' 3일 간 누적 매출액 50억 원 돌파... 전작 인기 이어가나

등록일 2021년05월03일 08시47분 트위터로 보내기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재준)는 실시간 전략 대전 게임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이하 백년전쟁)이 지난 4월 29일 글로벌 동시 출시 이후 3일째인 5월 2일 정오까지 누적 매출 50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백년전쟁의 해외 매출 비중은 전체의 80%를 넘어서며 컴투스의 글로벌 서비스 역량을 입증하고 있다. 특히, 특정 지역에 편중되지 않고 세계 전역에서의 고른 성적이라는 점에서, 장기적 글로벌 흥행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백년전쟁은 북미 25%, 유럽 27% 등 절반 이상의 매출을 서구권 시장에서 거두고 있다. 또한, 한국에서도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 인기 순위 1위 달성에 힘입어 전체 매출의 19%를 기록했고, 아시아권(한국 제외)에서도 26%를 차지하고 있다.

 

단일 국가 중에서는 세계 최대 게임 시장인 미국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으며, 이어 한국, 프랑스, 일본, 독일, 대만 순으로, 동서양 주요 국가를 필두로 세계 전역에서의 고른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처럼 백년전쟁은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에 이어 전세계 시장에서 높은 실적을 거두는 또 하나의 글로벌 성공작으로 초석을 다지고 있다.

 

백년전쟁의 인기는 출시 이전부터 이어졌다. 출시에 앞서 28일부터 시작된 사전 다운로드에서 이미 한국, 독일, 프랑스, 태국, 홍콩 애플 앱스토어 인기순위 1위를 기록했고, 출시와 함께 첫 날 1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이후 첫 주말을 지나며 구글 플레이스토어 14개국, 애플 앱스토어 10개국 인기 전략게임 1위에 올랐으며, Top10에는 각 마켓별 63개국의 차트에 진입하며 흥행 기세를 몰아가고 있다.

 

컴투스는 이 같은 괄목할 만한 초반 성적과 글로벌 전역에서 확보한 수많은 유저풀을 기반으로, 백년전쟁이 전 세계 유저와 함께 즐기는 대표 e스포츠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실제로 백년전쟁은 출시 전 진행한 글로벌 인플루언서 100인 매치 이벤트를 통해 e스포츠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한 바 있으며, 게임 내에서 다른 유저들의 경기를 볼 수 있는 ‘응원’ 및 ‘명예의 전당’ 콘텐츠를 통해서도 몰입감 높은 관전의 재미를 선사하며 호평을 얻고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백년전쟁 출시 후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의 실적도 함께 증가하고 있어, 장르가 다른 두 게임이 시너지가 기대된다”라며, “백년전쟁이 서머너즈 워 IP의 한 축을 담당하는 글로벌 대작 게임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