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인디게임 축제 'BIC 페스티벌 2020' 25일 폐막... 누적 방문자 4만 명 기록

등록일 2020년10월27일 11시33분 트위터로 보내기

 

부산광역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 사단법인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서태건)가 개최한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 2020-Untact Live(BIC Festival 2020, BIC 페스티벌 2020)'이 지난 25일 많은 참관객들의 참여 속에 막을 내렸다.

 



 

2015년부터 매년 부산에서 개최된 BIC 페스티벌은 참관객-개발사가 함께 어우러져 소통하는 글로벌 인디게임 축제로,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한 BIC 페스티벌 2020은 언택트(Untact) 시대에 맞춰 첫 온라인 전시로 열렸다.

 

첫 온라인 전시로 치러진 BIC 페스티벌 2020은 온라인 특징을 살려 높아진 접근성과 개발자들이 직접 개발해온 환경에서 행사에 참여할 수 있어 보다 안정적인 전시 및 시연 플레이가 가능했다. 또한, 모바일에 편중된 게임 라인업에서 벗어나 콘솔, PC, 그리고 미래 먹거리 클라우드 게임 등까지 선보이며 한국 게임 산업 현주소와 미래를 함께 대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BIC 페스티벌에서는 전 세계 16개국 140개 작품이 전시됐으며, 특히 일부 게임은 LG유플러스의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인 지포스나우(GeForce NOW)를 통해 전시되어 온라인으로 누구나 간편하게 플레이할 수 있었다.

 

컨퍼런스에서는 새 시대의 예술로서 게임을 바라보는 강연부터 인디게임 개발자들의 개발 비하인드 스토리, 쉐이더 렌더링 기법, 포스트 코로나를 맞이하는 인디게임 등 다양한 주제로 세션이 진행됐다. 특히, 강연자와 참관객이 직접 소통하는 직접 소통하는 소셜 방식의 컨퍼런스가 이어져 관람객들의 호응을 받았다.

 

인디게임 개발자들에게 비즈니스의 기회를 제공하는 비즈매칭도 함께 이뤄졌다. 비즈니스 미팅은 스폰서 기업과 인디게임 개발자들 간의 비즈니스 신청을 통해 매칭되었으며, 약 100건의 온라인 1:1 비즈매칭이 성사됐다.

 

BIC 페스티벌 2020은 온라인으로 전 세계 게이머들을 연결했다. 다시 한번 역대 최고 수치를 기록한 이번 BIC 페스티벌에는 행사기간에만 글로벌 43개국의 40,730명(총 누적방문자)의 게이머들이 함께하며, 323,600번(총 누적 페이지뷰)의 발자취를 남겼다.

 



 

폐막식에서는 BIC 어워드 수상작들이 발표됐다. 일반부문 그랑프리의 영예는 미국 'Serenity Forge and Atmos Games'의 'Neversong'이 차지했으며, 심사위원상은 미국과 인도네시아, 이란, 독일 등 다국적 멤버로 구성된 'X Plus Company Limited'의 'Smelter'이 수상했다. 루키부문의 라이징스타 수상은 대한민국 '아웃사이더 키즈'의 '리플이펙트'가 차지했다.

 

이 외 일반부문에서는 ▲미국 'Serenity Forge and Atmos Games'의 Neversong(아트) ▲프랑스 'Lightshards'의 Time Rift: Escape From Speedjail(게임디자인) ▲대한민국 '비트겐'의 체이싱 라이트(실험성) ▲대한민국 '소미'의 더웨이크(서사) ▲대만 'HuMoFish'의 Dungeon and Puzzles(캐쥬얼) ▲대만 'Digital Crafter'의 Fight of Animals(대전) ▲스페인 'Endflame'의 Ikai(오디오) ▲대한민국 'MazM'의 MazM: 페치카(소셜임팩트) 등이 수상했다.

 

루키부문에서는 ▲대한민국 '원더포션'의 산나비(아트) ▲대한민국 '큐브랩'의 프로젝트 해님이(게임디자인) ▲대한민국 '캐롯 & 스틱'의 구스글(실험성) ▲대한민국 'Stormev'의 아이스크림 트럭(캐쥬얼) ▲대한민국 '빌드 프로젝트'의 복셀헌트(대전) ▲프랑스 'Whoosh whoosh magic'의 Cobble & Trouble(오디오) 등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서태건 조직위원장은 “첫 온라인 방식으로 개막되는 BIC 페스티벌 2020은 국내 게임 산업의 근간이자 시작인 인디게임의 현주소와 발전사항을 누구나 쉽게 관람할 수 있는 언택트 전시”라며, “많은 관람객들의 참여로 풍성해진 BIC 페스티벌의 내년을 기약하며, 내년에는 더욱 알찬 준비를 통해 한국 인디게임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부산 지역 게임산업육성을 위해 부산광역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지원으로 부산글로벌게임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 우수 인디게임을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하여 사단법인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조직위원회와 함께 매년 BIC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