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컴퓨존, 월드와이드메모리와 업무 협약 체결... '중고상품 보상판매 서비스' 실시

등록일 2021년06월09일 10시31분 트위터로 보내기

 

국내 최대 컴퓨터, 전자제품 전문 쇼핑 플랫폼 컴퓨존(대표이사: 노인호)이 6월 9일, IT자산 매각 전문기업인 월드와이드메모리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중고상품 보상판매 서비스'를 시작한다.

 

'중고상품 보상판매 서비스'는 사용하지 않는 중고상품을 컴퓨존이 매입, 접수하여 제품 상태를 확인한 후 현금으로 보상해 주는 서비스로, CPU나 메모리 등의 PC부품류부터 노트북, 모니터 등 디지털 완제품류까지 접수가 가능하다.

 

160만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컴퓨존이 상품을 접수하여 1차 검수를 진행하면 월드와이드메모리에서 2차 검수 후 중고 상품 시세에 준하여 최종 보상 금액이 결정, 지급되는 방식이다. 

 

컴퓨존과 월드와이드메모리 측은 양사간 체결된 업무 협약을 통해 '중고상품 보상판매 서비스' 외에도 중고상품 매입과 관련한 물류 시스템 연동, 월드와이드메모리의 중고PC 브랜드인 '리뉴올PC' 컴퓨존 입점 등 다방면에서 폭넓은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업무 협약을 기획한 컴퓨존 손정현 이사는 “월드와이드메모리와의 파트너쉽을 통해 중고상품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적 기회를 모색할 수 있게 되었다”며 “컴퓨존은 앞으로도 새로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시도하며 IT유통 사업을 선도할 수 있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제휴의 의미를 강조했다.

 

컴퓨존의 '중고상품 보상판매 서비스'는 6월 9일 공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컴퓨존 홈페이지와 모바일 웹, 어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