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컴투스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20' 한솔 레미콘 팀 우승

등록일 2020년06월29일 10시43분 트위터로 보내기

 

컴투스(대표 송병준)가 후원하는 3대3농구 프로리그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20’이 ‘한솔 레미콘’ 팀의 플레이오프 우승을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27일 고양 스타필드 특설코트에서 진행된 최종 플레이오프 라운드에서 ‘한솔 레미콘'은 정규 리그 1위 팀이며 시즌 내내 라이벌로 통했던 ‘아프리카 프릭스’를 상대로 치열한 접전 끝에 21대 19의 스코어로 승리하며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한솔 레미콘'은 지난해 우승팀 ‘무쏘’ 출신의 이승준, 이동준을 비롯해 올 시즌을 끝으로 프로농구 ‘서울SK’에서 은퇴한 전태풍까지 호흡을 맞춘 강팀으로 정규 라운드 2위를 차지하며 플레이오프 4강행에 직행했다.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펼쳐진 이날 토너먼트에서도 ‘한솔 레미콘'은 맹활약을 펼친 전태풍을 비롯해 위닝샷을 성공한 이동준 등 주전 선수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챔피언에 등극했다.

 

2위를 차지한 ‘아프리카 프릭스’는 3대3 농구 프랜차이즈 스타 한준혁과, 국가대표 김동우, 리그 최고의 센터로 평가받는 노승준 등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강팀이다. 이날 결승 무대에서도 박진감 넘치는 경기력과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팬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우승을 차지한 ‘한솔 레미콘’엔 상금 1천2백만 원과 함께 우승 트로피가 주어졌으며,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수여되는 ‘컴투스 MVP’에는 정규리그와 플레이오프 우승팀 소속 노승준과 전태풍이 각각 선정돼 기쁨을 만끽했다.

 

한국3대3농구연맹이 주관하고 컴투스가 후원하는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20’은 3대3 농구의 국내 무대 활성화 및 저변 확대를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18년에 출범해 올해로 세 번째 시즌을 맞았다. 특히 올해 리그는 안전을 최우선 한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으며, 현장을 찾지 못하는 팬들을 위해 아프리카TV와 케이블TV 채널인 SBS-아프리카 TV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해 스포츠 팬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이끌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