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레드로버 '버디 VR' 제 75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공식 상영 실시

등록일 2018년08월31일 12시54분 트위터로 보내기

 

제75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VR(Virtual Reality) 경쟁부문에 초청된 주식회사 레드로버(대표 박대훈)의 VR 애니메이션 '버디 VR'(BUDDY VR)이 공식 상영을 시작했다.
 
'버디 VR'은 글로벌 흥행 애니메이션인 '넛잡' 시리즈의 IP와 인터랙티브 VR 기술이 접목된 VR 인터렉티브 애니메이션으로,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의 VR 제작지원사업을 통해 레드로버가 제작했다.
 
베니스 영화제 측은 30일(현지시간) 오후 기자회견장에서 VR부문 공식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베니스 VR의 대표 프로그래머 미셸 레일락은 "VR은 새로운 예술 방식이다. 영화와 VR은 공통점이 있지만, VR은 특히 관객이 원하는 행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베니스 비엔날레는 VR 영화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열린 베니스 영화제의 공식 레드카펫 행사에는 '버디 VR'을 연출한 채수응 감독이 참석했다. 채감독은 "버디 VR은 단순히 스토리를 감상하지 않고 관객이 적극적으로 상황에 개입하여 특별한 관계 형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즉, VR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극대화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애니메이션 '넛잡' 속 배경이기도 한 리버티랜드의 매점에서 우연히 외톨이 쥐 버디를 만난 관객은 버디와 인터랙티브하게 의사소통하고 함께 난관을 헤쳐 나가며 친구가 되는 경험을 한다. 특히 관객은 관객의 역할을 넘어 VR의 체험자이자 영화의 주인공이 되는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다.
 
세계 3대 국제영화제 중 하나인 베니스 국제영화제는 지난해 VR 부문을 신설, 세계 유수의 VR 작품을 선별해 상영 및 시상하고 있다. 올해 VR 부문에서는 총 30개의 작품이 3개 부문의 수상을 위해 경쟁하게 된다.
 
'버디 VR'은 이번 경쟁부문 인터렉티브 섹션의 11개 출품작 중 유일한 아시아 작품이며, 올해 베니스 영화제 전 부문 초청작 중 유일한 국내 작품이다.
 
30일부터 공식 상영을 시작한 버디 VR은 베니스 영화제가 열리는 이탈리아 리도 섬에서 오는 9월 8일까지 상영된다. 9월 4일부터는 베니스 영화제를 찾은 일반 관객에게도 공개된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