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여야 정치인과 유저들까지 참여, '대한민국게임포럼' 출범식 개최

등록일 2017년09월20일 18시20분 트위터로 보내기


게임에 대한 인식 개선과 게임산업 진흥을 위해 정부, 국회, 업계인, 이용자 등 모든 게임인들이 참여하는 '대한민국게임포럼'이 출범했다.

'대한민국게임포럼'은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 국민의당 이동섭 의원, 바른정당 김세연 의원 등 총 4명의 여야 의원들이 공동으로 제안한 포럼으로, 총 12명의 국회의원과 게임산업협회, 게임학회, 모바일게임협회, 게임개발자협회, 게임이용자 등이 모두 함께 참여해 게임산업의 발전을 도모한다.


금일(20일) 국회위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게임포럼' 출범식에는 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장관,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이종배 의원, 조훈현 의원,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 김병관 의원, 게임물관리위원회 여명숙 위원장 등 다수의 게임 관계자 및 정계 인사가 참석해 포럼의 출범을 축하했다.


이번 출범식에 참석한 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장관은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에서 게임이 중요하지 않게 여겨지는 것이 안타깝다"라며 "게임은 산업으로서의 가치뿐만 아니라, 모두가 즐기는 여가 문화로서의 가치가 매우 높다. 이러한 게임산업의 성장을 어떻게 지원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많다. 이러한 와중에 '대한민국게임포럼'이 출범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하며, 토론회에서 나온 제안들을 받아들여 게임산업의 진흥에 적용하고, 앞으로도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이번에 출범하는 포럼을 통해 우리가 어떻게 합의하고, 또 어떤 비전을 갖느냐에 따라 발전속도와 폭이 정해질 것"이라며 "포럼이 게임산업의 진흥을 위해 큰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잘 가꾸어 나갔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대한민국게임포럼' 출범을 제안한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은 "국내에서 게임이 청소년들에게 악영향을 주는 것만으로 치부되어 늘 안타까웠다. 그러나 게임이야말로 한국이 키워 나가야 할 대표적인 지식산업이다. 포럼을 통해 세게 최고 게임산업 국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대한민국게임포럼' 출범식과 함께, 국내외 게임 전시물들을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게임전시회도 함께 열렸다. 각종 게임 캐릭터들의 피규어가 전시된 것은 물론이고, '스타크래프트', '메이플스토리', 'VR 골프' 등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을 직접 즐겨볼 수 있는 체험대가 마련됐다. 이번 전시회는 국회 의원회관 로비에서 금일(20일)부터 22일까지 3일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