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소울워커' 일본서 인기, NHN한게임 국내 온라인게임 퍼블리싱 사업 가속화한다

등록일 2016년05월17일 10시59분 트위터로 보내기

NHN엔터테인먼트(주)(대표 정우진)의 일본법인 NHN한게임(대표 황재호)이 국내 온라인게임의 일본 퍼블리싱 사업을 가속화하며 국내 게임 개발사의 일본 진출을 돕는 교두보 역할에 나섰다. 15년 이상의 일본 서비스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지화 작업부터 게임 서비스 플랫폼 제공까지 다양한 경로로 개발사를 지원하며 국내 최고 일본 퍼블리셔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 것.     
 
NHN한게임은 지난 4월 6일 국내 게임 개발사 라이언게임즈(대표 윤성준)의 온라인 MO 액션RPG '소울워커'를 일본에 출시, 현지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소울워커'는 폐허가 되어버린 미래세계에서 뛰어난 능력을 가진 소년, 소녀들이 인류를 살리기 위한 싸움을 이어간다는 내용의 애니메이션 액션RPG다. 

새롭게 설립된 국내 개발사가 첫 게임을 국내가 아닌 일본에 성공적으로 선출시한 특별한 케이스로, ▲애니메이션 제작, ▲유명 성우 캐스팅, ▲일본인에게 익숙한 방식의 스킬시스템 도입 등 일본시장에 꼭 맞는 현지화 작업을 진행했다는 점이 일본이용자들의 호평을 이끌어 냈다는 평가다.
 
'소울워커'는 일본이용자가 애니메이션과의 친화성이 높다는 사실을 활용, 게임 출시에 앞서 애니메이션 제작을 먼저 진행했다. 게임의 세계관뿐만 아니라 플레이 가능한 캐릭터의 개성을 엿볼 수 있도록 다양한 전투 장면과 미션 수행 방식을 총 5편으로 구성된 애니메이션에 녹여냈다. 3월부터 한달 간 새로운 스토리를 순차적으로 공개해 게임에 대한 관심을 꾸준히 이끌어 냈으며, 영상을 관람한 이용자에게는 게임 아이템 쿠폰을 제공하는 등 게임과 애니메이션을 연계한 이벤트로 게임 출시 전부터 이용자의 기대감을 높였다.
 
유명 성우들의 애니메이션 및 게임 내 보이스 참여도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국내 이용자들에게도 익숙한 성우인 카야노 아이, 시모노 히로, 키도 이부키, 타네다 리사, 오오니시 사오리 등이 참여해 호응을 얻었고, 풀 보이스의 연출을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는 '시네마토크'라는 콘텐츠를 게임에 탑재하여 마치 만화 주인공을 조작하는 듯한 느낌으로 게임을 플레이 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NHN한게임은 개발사에게 일본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일본산 온라인게임의 벤치마킹을 돕는 등 일본시장에 맞는 게임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또 상용화 전까지 월드 프리미어 테스트, 3번에 걸친 CBT, 대규모 부하 테스트, OBT 등 각종 테스트 기간을 거쳐 이용자 반응을 살핌으로써 일본인에게 맞는 게임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었다.
 
NHN한게임 게임사업본부 이제면 이사는 “한국 온라인 게임 시장이 축소되고 있는 가운데, 해외를 먼저 타깃으로 한 게임 개발은 개발사에게 글로벌 경쟁력 확보 부분에서 의미 있는 시도라고 생각한다”라며 “2000년부터 이어온 일본 사업으로 노하우와 잘 알려진 플랫폼을 확보한 NHN한게임은 앞으로도 한국 개발사 및 퍼블리셔의 좋은 게임을 일본에 꾸준히 퍼블리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NHN한게임은 NHN엔터의 일본법인 중 하나로, PC 및 모바일게임의 퍼블리싱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NHN엔터의 일본법인은 NHN플레이아트라는 이름으로 사업을 진행해왔으며, 작년 10월 NHN코미코(웹툰), NHN플레이아트(게임개발), NHN한게임(게임퍼블리싱) 총 3개의 회사로 분할했다.



 
박종민 기자 (jjong@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