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모노버스 박정호 부사장, 일주일 만에 85만 불 성과 거둔 '플루티 디노' NFT 세일즈 사례 소개

등록일 2022년06월23일 16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한국게임미디어협회가 주최하고 지디넷 코리아가 주관한 대한민국 NFT / 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가 23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현장에서는 다양한 블록체인 게임 및 NFT, P2E와 관련된 강연이 진행됐다.

 



 

이 가운데, 모노버스 박정호 부사장이 자사에서 바이낸스 마켓 플레이스를 통해 진행한 랜덤박스 NFT 세일즈 사례와 NFT 자체 민팅 사례를 소개하고, 정형화된 블록체인 프로세스에서 벗어나 문제에 직면했을 때 다양한 해결 방법이 있음을 강조했다.

 



 

모노버스는 P&E NFT 게임 ‘플루티 디노(Frutti Dino)’를 개발 중이다. ‘플루티 디노’는 다양한 개성을 가진 ‘디노(Dino)’를 이용해 ‘와일드 뮤턴트’라 불리우는 적을 막아내고 서식지를 지켜 나가는 캐주얼 SRPG다. 게임은 2022년 4분기에 론칭될 예정이다.

 

모노버스는 게임의 정식 론칭에 앞서 NFT 세일즈를 진행했다. 이 NFT 세일즈는 자체 사이드 체인 등 생태계 구축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였기에 외부 플랫폼을 활용해 진행됐다.

 



 

박정호 부사장은 NFT 세일즈를 진행할 때 구매자들에게 신뢰를 주는 것이 중요하며, 보다 많은 유저들이 NFT를 소유하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객관적으로 봐도 신뢰할 수 있는 곳에서 서비스 되는지, 소셜 채널에서의 공신력과 세일즈가 잘 어필 되는지, 얼마나 많은 국가에서 사용되고 있는지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마켓플레이스 컨디션 측면에서는 기존에 많이 활용되는 클레이튼 기반이 아닌, BSC 체인을 활용했다. 범용성이 있는 메인넷을 활용하는 것이 적합하다는 판단에서였다. NFT 세일즈가 진행될 마켓플레이스의 DAU와 WAU도 중요 고려 요소다.

 

박정호 부사장은 BSC 체인으로의 전환 이유로 높은 수수료의 부담을 줄이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토큰 세일 당시 초반에는 이더리움 기반으로 시작했으나, 동남아시아 지역의 이용자들이 많은 것을 보고 방향을 바꾼 것이다.

 



 

모노버스는 DAU 36만, WAD 60만을 기록하고 있는 바이낸스 NFT 마켓플레이스를 선택했다. 진행된 NFT 세일즈에서 모노버스는 일주일 동안 85만 불의 수익을 냈고, 첫 날 판매 순위 1위를 기록하는 성과도 거뒀다.

 



 

한편, 박정호 부사장은 NFT 세일즈에 성공한 뒤 어떤 인사이트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박정호 부사장은 바이낸스 마켓플레이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입점 조건이 필요한 만큼 기본적인 커뮤니케이션과 프로젝트의 소개를 통해 가능성을 타진하고 기본 충족 조건을 체크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특히 소셜 채널을 운영함에 있어서 많은 이용자들을 모으기를 추천했다.

 

이후 원 페이퍼를 통한 기본 입점 협의가 진행되고, NFT 민팅 방법에 대한 협의가 이루어지게 된다. 여기서는 프로젝트 규모에 따른 판매 수량과 기간, 세일즈 형태, 민팅 형태 등을 통지 받는다. 박정후 부사장은 기존에 목표로 했던 세일즈 조건과 바이낸스의 조건이 일치하지 않는다면 다른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이와 함께, 랜덤 박스 형태를 지원하지 않는 만큼 추가적인 아이디어가 필요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마켓 플레이스 세일즈와 자체 스왑 서비스로 분리 진행하기로 했다. 모든 구매자들이 스왑에 참여 완료하는 등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는 설명이다.

 

그는 “다소 블록체인 프로세스가 복잡해 보이고 단계가 많다. 이를 간소화했고 판매 완료 이후 프로세스를 진행해 큰 불편함 없었다”며 “외부 마켓 플레이스를 이용해야 한다면 NFT 세일즈 준비 기간에 대한 고려가 필요하다. 어떤 플랫폼을 이용하느냐에 따라 조건이 다르고 준비해야 할 것이 있는 만큼 넉넉하게 기간을 두고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그는 “기술적 사전 검토도 필요하며, NFT의 스마트 컨트랙트 민팅 주체에 따라 보여줄 수 있는 정보의 차이가 존재한다는 점도 검토해야 할 사항이다. NFT 스왑을 통해 여러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는 인사이트도 얻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러한 사례를 통해 블록체인의 정형화된 프로세스 외에, 기존에 없고 경험해보지 못한 특이한 사례를 겪었을 때 해결 방법이 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앞으로도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내부 개발을 통해 겪는 상황이나 시장의 변화에 대해 발표할 자리가 있다면 또 말씀 드리겠다”고 발표를 마쳤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