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브시스터즈 2022년 1분기 매출 607억 원 기록, 영업이익률 15% 수준 회복

등록일 2022년05월11일 11시27분 트위터로 보내기

 

데브시스터즈는 올해 1분기 매출 607억원, 영업이익 94억원, 당기순이익 83억원을 기록했다. 쿠키런: 킹덤이 글로벌 프로모션 종료 이후 하향 안정화 추세를 보임에 따라 매출은 지난 분기 대비 40% 감소했으나, 마케팅 비용 축소와 전분기 인센티브 등 결산 비용 제거의 영향으로 영업이익률은 15% 수준까지 회복됐다.
 
데브시스터즈는 '쿠키런: 킹덤' 및 '쿠키런: 오븐브레이크'를 필두로 쿠키런 IP의 영향력을 지속 성장시키는 것과 동시에, 올 여름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데드사이드클럽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한다.
 
우선 쿠키런: 킹덤은 지난 3일 게임 내 독일어 및 프랑스어 지원과 해당 언어 기반의 성우 보이스 콘텐츠를 제공하며 유럽 시장 공략을 시작했고, 대만과 태국어 버전의 쿠키 목소리도 함께 추가하면서 현지 바이럴 마케팅에 나섰다. 쿠키런: 킹덤 게임은 물론 쿠키런 IP의 저변 확대를 위해 새로운 언어 적용 및 현지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3부작으로 구성된 대규모 업데이트의 첫번째 에피소드를 공개하면서, 새로운 여정을 시작한 쿠키들을 중심으로 세계관과 스토리, 콘텐츠 등 플레이 경험을 대폭 확장했다. 또한 오는 하반기 공개 예정인 글로벌 유명 IP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해외 인지도 증대, 신규 유저 확보 및 복귀 유저 유입 부스팅, 콘텐츠 만족도 확대 등을 목표하고 있다.
 
더불어 지난 1월 역대 최고 월 매출을 경신하며 여전한 인기를 증명한 쿠키런: 오븐브레이크는 라이브 챌린지 및 랜덤 떼탈출 등 새로운 러닝 콘텐츠와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이며 서비스 6년차의 저력을 이어갈 전망이다. 이와 함께 올 여름 용족 스토리의 대장정이 마무리될 대규모 시즌7 업데이트를 선사함으로써 유저 만족도를 더욱 높여간다.
 
그리고 지난 달 첫번째 베타 테스트를 마친 신작 데드사이드클럽의 가시화에도 속도를 높인다. 데드사이드클럽은 사이드스크롤 방식과 PvE(Player vs Environment) 및 PvP(Player vs Player)가 결합된 플레이, 빠르고 경쾌한 캐주얼 슈팅, 순간 판단력과 수싸움이 주요한 심리전 등 기존 게임과 차별화된 강점을 바탕으로 글로벌 유저 공략에 나선다. 특히 직접 게임의 룰을 설계하고 대회를 개최할 수 있는 비홀더(Beholder) 모드는 플레이를 하는 것은 물론 보는 재미까지 충족하며 게임 스트리밍 콘텐츠로 생산 및 소비될 확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받고 있다.
 
데드사이드클럽은 지난 베타 테스트 참가자들의 피드백을 적극 반영하고. 개선된 게임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체크하기 위한 후속 테스트를 오는 6월 빠르게 진행한다. 이와 더불어 맵 크래프트 고도화, 게임모드 다양화, 전투 트렌드 확장 및 밸런스 조정 등 출시를 위한 준비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 외에도 올 하반기에 쿠키런 IP 차기작인 쿠키런: 오븐스매시의 게임성 및 시장성 검증을 위한 글로벌 테스트를 진행하고, 브릭시티의 개발 완성도를 높여 글로벌 정식 런칭을 추진하며 성장 모멘텀을 대폭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게임포커스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22. 6.1일 실시되는 제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 선거 운동기간(22. 5.19일 - 5.31일)모든 기사에 대하여 댓글을 차단 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