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팬덤 비즈니스 전문 스타트업 비마이프렌즈, CJ서 224억 투자 유치

등록일 2022년05월10일 14시20분 트위터로 보내기



 

팬덤 비즈니스 전문 스타트업 비마이프렌즈가 CJ그룹 지주회사인 CJ와 IT 계열사 CJ올리브네트웍스로부터 총 224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양사는 비마이프렌즈의 비스포크 플랫폼 빌더 비스테이지(b.stage)를 CJ 계열사의 다양한 프로젝트 및 인프라와 연계해 비스테이지의 운영을 고도화하며 글로벌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리더십 강화를 위한 시너지를 극대화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투자를 통해 바마이프렌즈는 CJ가 보유한 엔터 IP(영상/뮤직, DIA TV인플런서 등) 및 B2C 브랜드들과 긴밀하게 전략적 협력을 강화한다. 또 CJ 계열사 외에도 CJ 외부 네트워크를 활용한 선제적 파트너십으로 글로벌 SaaS 솔루션 비스테이지 기반 팬덤 연계 사업을 빠르게 구현해나갈 계획이다.

 

서우석 비마이프렌즈 공동대표는 "최근 크리에이터 플랫폼 빌더인 비스테이지를 글로벌 런칭한 데 이어 이번 CJ 투자 유치는 시의적으로 의미가 크다"며 "CJ의 다채로운 콘텐츠, 기술, 인프라와 비스테이지의 결합으로 혁신적인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의 영역 확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CJ그룹 관계자는 "크리에이터나 기업이 팬덤과 직접 소통하고 수익을 창출하는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는 지속 성장이 예상되는 분야로, CJ가 보유한 풍부한 IP와 브랜드가 가장 큰 경쟁력이라고 판단한다"며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 시장에서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전문 솔루션 역량을 보유한 비마이프렌즈와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콘텐츠 창작자(크리에이터)가 자신의 콘텐츠를 활용해 팬들로부터 수익을 올리는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는 소셜과 미디어 플랫폼 성숙기 사이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뉴요커 기사에 따르면 2021년 1월에서 6월 말까지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기업들이 유치한 투자금은 13억달러로, 2020년의 세 배 이상으로 불어났다. 특히,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에 유료화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접목한 스타트업은 더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비마이프렌즈와 CJ는 이러한 크리에이터 이노코미 확산 기조 속에서 크리에이터⋅브랜드⋅기업을 팬덤과 직접적으로 연계하는 IT 역량 기반의 D2C 플랫폼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양사는 이번 투자를 토대로 다양한 솔루션과 인프라 제휴를 통한 전략적 사업 협력에 나선다.

 

CJ는 특히 엔터테인먼트 영역 중심의 IP⋅브랜드 연계를 통한 제휴를 내세웠다. 비스포크 팬덤 플랫폼에 가장 니즈가 있는 영상, 뮤직, 인플루언서 등 CJ의 방대한 엔터테인먼트 IP⋅브랜드 및 외부 네트워크를 비스테이지의 잠재 고객으로 연계한다. 비스테이지는 오너(owner)가 플랫폼에 대한 완벽한 오너십(소유권)을 가진 비스포크 플랫폼으로서 독점 콘텐츠와 한정판 MD 판매, 구독 멤버십 서비스 등의 차별화된 기능으로 이들이 팬덤과 직접적인 인게이지먼트에 도달하고 이에 따른 수익화를 달성할 수 있도록 시스템적인 지원을 제공한다.

 

양사는 이 외에도 CJ의 NFT 기술 연계를 통한 크리에이터 NFT 기획⋅제작, AI 기술을 통한 클립 자동 생성 및 유해 콘텐츠 차단 기능, e-풀필먼트 기반의 종합 물류 서비스, 오프라인 매장 연계 등 CJ 그룹 차원의 기술과 인프라를 통해 비스테이지 오너의 편리를 증대하는 부가적인 서비스로 비스테이지 내 크리에이터 생태계 고도화를 계획하고 있다.

 

한편 누구나 손쉽게 세상에 하나뿐인 자신만의 크리에이터/브랜드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비마이프렌즈는 지난 21일 비스포크 팬덤 플랫폼 빌더 비스테이지(b.stage)를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 오픈했다. 비스테이지는 크리에이터가 자신을 표현하고, 콘텐츠를 공유하고, 팬과 소통하며, 수익을 창출하는 크리에이터 활동 전반을 모두 지원하며 크리에이터와 팬의 유의미한 관계를 형성하고, 진정한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시대를 추구한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게임포커스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22. 6.1일 실시되는 제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 선거 운동기간(22. 5.19일 - 5.31일)모든 기사에 대하여 댓글을 차단 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