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언리얼 엔진' 크리에이터를 위한 컨퍼런스 '언리얼 서밋 2021' 개막.... 다양한 분야 30여 세션 발표 예고

등록일 2021년10월12일 15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에픽게임즈코리아가 금일(12일) 게임부터 영화, 건축, 제조 등 다양한 산업군을 아우르는 대규모 컨퍼런스 '언리얼 서밋 2021'을 개최했다.

 



 

'언리얼 서밋'은 에픽게임즈의 대표 상용 엔진인 '언리얼 엔진'을 활용하는 콘텐츠 크리에이터와 개발자들을 위한 전문 컨퍼런스로, '언리얼 엔진'과 관련된 기술과 정보 그리고 각종 개발 및 최신 트렌드를 공유하는 자리다.

 

본격적인 컨퍼런스 세션의 진행에 앞서 에픽게임즈코리아 박성철 대표가 직접 나서 환영사를 전했다.

 

박성철 대표는 "한국은 '트렌드 세터'라는 이미지가 있다. 팀 스위니 대표는 이에 대해 한국에서 벌어지는 일들은 결국 다른 해외에서도 일어난다고 평가했는데, 실제로 에픽게임즈가 이렇게 느낄 수밖에 없는 일들이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전 세계 여러 국가 중에서도 한국에 처음 에픽게임즈가 지사를 세우게 된 계기에 대해 그는 과거 일화를 몇 가지 소개했다.

 

그는 "당시 에픽게임즈가 제작했던 '언리얼 엔진 2'는 슈팅 게임인 '언리얼 토너먼트' 등을 염두에 두고 제작되어, 본사는 넓은 오픈 필드를 필요로 하는 MMORPG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여겼다"며 "하지만 엔씨소프트가 '언리얼 엔진 2'를 활용해 '리니지2'를 개발하고 오픈 필드를 성공적으로 구현하면서 'MMORPG = 언리얼 엔진'이라는 공식이 생겨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에픽게임즈가 다른 국가보다도 가장 먼저 한국에 지사를 설립한 이유가 다름 아닌 한국 개발자들을 빠르게 지원하기 위함이었다. 이러한 '트랜드 세터'적인 한국 개발자들의 움직임은 전 세계 개발 방향에도 영향을 끼쳤으며, 이를 통해 오픈 월드를 지향하는 게임들이 많이 제작되는 결과를 낳았다.

 



 

이어 '언리얼 엔진 3' 시절에도 한국 개발자들의 '트랜드 세터'적인 성향은 그대로 이어졌다. '언리얼 엔진 3'는 하이엔드 PC와 콘솔 게임 개발에 최적화된 기능을 갖추고 있었지만, 모바일게임 개발을 위한 기능들은 추후에 추가돼 당시 기준으로는 개발이 쉽지 않았다.

 

하지만 액션스퀘어의 '블레이드'는 이러한 한계와 부족한 점을 뛰어넘어 수준 높은 모바일게임을 선보였고, 박성철 대표의 발표를 통해 이를 접한 에픽게임즈 본사 직원들이 놀라워했다는 후문이다.

 


 

최근 들어 많이 사용되고 있는 '언리얼 엔진 4'는 모바일게임 개발을 염두에 두고 개발된 엔진이었다. '테라', '사이퍼즈', '블레이드 & 소울' 등 PC 온라인게임 외에도 '히트' 등의 모바일게임들이 '언리얼 엔진 4'를 통해 개발되었고, '대작 모바일게임 = 언리얼 엔진'이라는 트랜드가 만들어지게 됐다. 이러한 트랜드는 중국의 게임 개발에도 크게 영향을 줬다는 후문이다.

 

특히 박성철 대표는 비단 엔진 활용뿐만 아니라 'Free to Play'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등에 있어서 아무도 시도하지 않은 것에 도전하는 것이 한국이라며, 이러한 방향성에 영향을 받아 만들어진 '포트나이트'는 3억 5천만 명이 즐기는 게임으로 크게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그는 최근에는 '인앱 결제 강제 방지법'이 한국에서 최초로 통과되거나 '기생충', '스위트홈', '승리호' 등 '언리얼 엔진'을 활용한 작품들이 전 세계에서 크게 호평을 받는 등 한국이 '트랜드 세터'라는 인식을 가질 수밖에 없는 사건들이 꾸준히 있어왔다며, 앞으로도 한류 콘텐츠가 더 넓은 세계로 뻗어 나가는데 있어 '언리얼 엔진'이 날개가 되어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12일 개막한 '언리얼 엔진' 개발자 및 산업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대형 컨퍼런스 '언리얼 서밋 2021'은 오는 15일까지 진행된다.

 

게임 관련 세션은 둘째 날인 DAY 2에 진행된다. '울트라 에이지', 'RP7', '프로젝트 M', '디토랜드', '9M 프로야구 등' 이미 출시되거나 현재 개발 중인 게임들의 '언리얼 엔진' 활용 방법과 개발 팁 등을 개발자들이 직접 설명할 예정이다. 또한 '언리얼 엔진 컨테이너'를 통한 효과적인 콘텐츠 배포, '모션 워핑'과 '풀 바디 IK'를 이용한 애니메이션 시연 세션 등도 진행될 예정이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