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인앱 광고' '소셜 기능' '인수합병'... 아이언소스 '2021 모바일 게임 산업 트렌드' 분석 결과 발표

등록일 2021년02월19일 10시01분 트위터로 보내기

 

아이언소스(ironSource)가 2021년 한 해의 성공적인 모바일 비즈니스를 위한 '2021 모바일 게임 산업 트렌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게임 성장의 기폭제 역할을 지속한  '게임테크(Game Tech)' 생태계의 신기술과 발전이 업계의 기술력을 강화시켰다. 개발 분야에서는 언리얼(Unreal), 유니티(Unity)와 같은 게임 엔진들의 성능이 한층 향상되어, 해당 엔진을 활용하는 개발사들의 제품 개발 역량 또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것으로 분석했다.

 

플랫폼에서는 '에픽게임스(Epic Games)', '로볼록스(Roblox)'와 플랫폼 선도 기업들이 가상의 게임 세계에 음악과 영화의 요소들을 녹여내어 혁신적이고 유저들이 기존에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게임 환경을 제시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수익화를 도입한 수익 창출을 의미하는 'IAP(In-App Payment, 인앱 결제)' 게임의 증가를 손꼽았다. 글로벌은 물론 한국의 게임 개발사들 모두 수익화의 새로운 창구로 인앱 광고를 적용하고 있으며, 게임 충성도가 높은 유저의 경우 광고를 통해 지급되는 보상이 유료 결제보다 더 나은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특히, 마케팅 측면에서 2020년 신규 유저 유입 비용은 1.47달러로, 지난 2019년 대비 66%가 하락했다. 반면, 인앱 결제 유저 한 명을 확보하는데 드는 비용은 전년 대비 24% 증가한 43.88달러에 달했다. 앱 개발사들이 광고를 통해 유저들로부터 수익을 창출하는 데 더욱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애플 '앱 추적 투명성(App Tracking Transparency, 이하 ATT)' 프레임에 대한 UA 담당자들의 대응도 눈 여겨볼 필요가 있다. 유저들에게 데이터에 관한 더 많은 통제권을 부여하면서, 원치 않는 데이터 추적을 방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애플의 신규 가이드라인은 UA 담당자들의 접근방식에 변화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된다. 

 

ATT는 모든 앱이 유저의 데이터를 추적하기 위해 사전 승인을 얻을 것을 요구하고 있으며, 업계 전문가들은 대부분의 유저들이 이러한 요청을 거절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분석했다. 이에 모바일 게임 산업에서도 유저들을 효과적으로 유입시키기 위해 새로운 UA 환경을 구상 및 대응을 검토해야 할 필요가 있다.

 

소셜 기능의 지속적인 성장세도 유지되고 있다. 앱 스토어가 점점 포화하며 유저들을 더 앱에 오래 유지하는 일은 개발사들의 최우선순위가 되었으며, 이에 따라 캐주얼부터 하드코어 게임까지 '액티비티 피드(다른 유저의 게임 진행 상황을 팔로우하는 기능)', 게임 내 채팅, 친구의 말과 초대를 알려주는 푸시 알림, 길드(클랜, 그룹) 등의 소셜 메커니즘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될 것이다.

 

하이퍼 캐주얼 카테고리가 성숙 단계에 접어들면서 개발사들이 게임의 깊이와 기능을 한층 더하고 있는 상황 또한 소셜 메커니즘의 강화에 일조할 수 있다. 스타트업 '번치(Bunch)'가 멀티플레이 게임을 하는 동안 그룹 비디오 채팅을 지원하는 앱으로 EA와 유비소프트(Ubisoft)로부터 2천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한 것이 업계의 방향을 보여주는 지표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통합'의 증가가 관측된다. 2020년에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모바일 게임 분야는 정체되어 있는 기업의 행보에 변화를 주고자 다양한 인수합병이 진행됐다. '징가(Zynga)'는 지난해, 퍼즐게임 '토이 블라스트(Toy Blast)'로 잘 알려진 터키의 게임개발사 '픽 게임즈(Peak Games)'를 18억 달러에, 연이어 '롤릭 게임즈(Rollic Games)'를 1억 8천만 달러에 인수하는 대형 거래를 성사시킨 바 있다.

 

이와 함께 스웨덴의 '스틸프런트 그룹(Stillfront Group)'은 소셜 게임 플랫폼 '스톰8(Storm8)'를 3억 달러에 흡수했으며, '테이크투(Taketwo)'는 전 세계 100여 개국에서 인기 1위를 달성한 퍼즐게임 '투 도츠(Two Dots)'의 개발사 '플레이도츠(Play dots)'를 1억 9,200만 달러에 인수했고, 영국 플래시게임 명가 '미니클립(Miniclip)'은 이스라엘의 '일라이언 게임즈(Ilyon Games)'를 1억 달러에 합병했다.

 

아이언소스 측은 "대형 게임회사들이 전 세계적으로 가능성을 제시한 게임개발사들의 인수 및 합병 추세는 올해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올해 게임 산업은 한층 확대된 성장 모멘텀을 맞이할 것으로 전망하며, 2021년을 맞이해 게임 개발사들이 비즈니스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이번 트렌드 내용을 참고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