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앱마켓 시장 독과점 해결책 될까. 원스토어 3분기 역대 최대 실적 기록

등록일 2020년11월30일 09시06분 트위터로 보내기

 

앱마켓 원스토어㈜(대표 이재환)는 30일, 3분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최근 독과점 논란을 빚고 있는 앱마켓 시장의 공정한 경쟁 활성화를 위한 대안임을 입증해 보이고 있다.

 

원스토어는 파격적인 수수료 정책을 실시한 2018년 3분기를 시작으로 9분기 연속 성장을 이루며 이용자들과 개발사들 사이에 존재감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8월 모바일 빅데이터 분석기업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집계에 따르면 원스토어는 거래액 기준으로 앱마켓 시장에서 18.4%의 점유율을 기록, 국내 2위 자리를 더욱 공고히 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스토어 성장의 핵심 동력인 게임의 3분기 거래액은 수수료 인하 전인 2018년 2분기 대비 2배 이상 늘어났다. 이는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대작 게임들이 대거 입점한 결과다. 위메이드의 대작 ‘미르4’를 비롯해 넥슨의 ‘바람의 나라: 연’과 선데이토즈의 ‘애니팡4’가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으며, 유주게임즈코리아의 ‘그랑삼국’, 창유의 '일루전 커넥트', 그라비티의 '라그나로크 오리진', DeNA의 '슬램덩크' 등이 활발히 서비스 중이다.

 

원스토어의 시장 영향력 확대는 외산 앱마켓들의 과도한 수수료 부과와 불공정 행위가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생태계에 희소식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특히 외산 플랫폼의 갑작스런 결제 강제화와 수수료 부과 결정으로 고민에 빠진 미디어 콘텐츠 사업자들의 입점 문의가 쇄도하고 있으며, 웨이브, 플로, 벅스, 지니뮤직 등 다수의 앱들이 조만간 원스토어에 출시될 예정이다.

 

원스토어의 9분기 연속 성장은 외산 앱마켓에 비해 대형게임 입점율이 낮은 상황에서 일궈낸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지난 9월 모바일인덱스의 모바일게임 통합 랭킹 차트 기준 상위 20위 내 게임 중 원스토어에는 절반인 10개만 입점해 있다. 국내 대형 게임사들의 대표 콘텐츠들이 출시되고 미디어 콘텐츠 앱 등이 가세하면 원스토어의 영향력이 더욱 확대돼 국내 앱마켓 시장의 경쟁이 활발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

 

원스토어의 또 다른 성장 축인 스토리콘텐츠 분야의 성과도 눈에 띈다. 웹툰, 만화, 판타지 및 로맨스 소설 등 다양한 장르에서 콘텐츠 투자를 확대해 오리지널 작품을 대거 선보이면서 구독자를 확대해 가고 있다. 8월에는 일반도서 e북은 물론 웹툰, 웹소설까지 제휴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구독형 상품인 ‘북스앤데이터’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번 실적은 건강한 콘텐츠 생태계 조성을 위해 원스토어가 꾸준히 추진하고 있는 상생 정책의 결과로 평가 받고 있다. 원스토어는 2018년 7월 개발사와의 상생을 위해 업계 불문율로 여겨오던 30%의 앱마켓 수수료를 20%로 낮추는 한편, 개발사의 자체 결제시스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수수료를 5%로 인하하는 파격적인 정책을 시행한 바 있다. 이는 최근 외산 앱마켓 사업자들의 결제 강제화 및 30% 수수료 부과 논란이 뜨거워지면서 다시 한번 주목을 받고 있다.

 

또한 지난 10월에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및 개인 개발자를 지원하기 위해 월 거래액 500만원 이하의 사업자에 대해 수수료를 50% 감면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시행 첫 달 554개 기업, 2,673개의 콘텐츠가 혜택을 받았으며, 최대 1만 6천여개의 기업 및 개발자가 지원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원스토어는 최근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마무리하고 이를 통해 사용자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원스토어는 ‘보다 빠르고 즐거운 맞춤형 모바일 라이프’을 목표로 대대적인 서비스 개선 작업을 진행했다. 이용 성향을 분석해 개인화된 콘텐츠를 추천하며, 게임 플레이 영상, 매거진 콘텐츠 등 다양한 볼 거리와 읽을 거리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는 “원스토어는 개발사들과 상생하는 앱마켓으로 자리매김하여 더 많은 콘텐츠를 유치함으로써 이용자들이 더 많은 혜택을 누리며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국내 앱마켓 시장에서 공정하고 건전한 경쟁 환경을 조속히 만들어 개발사들이 자유로운 선택을 하고, 이용자들도 다양한 선택지를 갖게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언급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