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컴투스, 콘텐츠 제작 과정 담은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개발자 영상 2탄 공개

등록일 2022년06월24일 10시28분 트위터로 보내기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가 자사 신작 MMORPG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이하 크로니클)’ 의 국내 출시를 앞두고 게임 속 콘텐츠 제작 과정을 담은 개발자 영상을 24일 공개했다.

 


 

 

이번 영상은 ‘크로니클’의 스토리 및 세계관 소개에 이은 두 번째 개발자 이야기로, 기획∙프로그램∙아트∙사운드 분야의 담당자들이 등장해 기존 MMORPG와 차별화되는 ‘크로니클’만의 게임 콘텐츠 특징을 인터뷰 형식으로 전했다.

 

‘크로니클’은 전 세계 1억 4천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 IP(지식재산권)를 계승한 타이틀로, 350여 종의 소환수를 모으는 ‘수집형’ 시스템과 조합을 통한 ‘전략성’이 더해진 ‘하이브리드 MMORPG’다.

 

이와 같은 ‘크로니클’의 장르적 특성에 대해 기획팀 박지훈 파트장은 “턴제 방식인 ‘서머너즈 워’의 소환수 스킬 효과를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MMORPG에 맞게 재설계해, 필요에 따라 다양한 조합이 가능한 전략적 재미를 더했다”고 전했다.

 



 

또한 개발 총괄을 맡은 컴투스 이은재 게임제작본부장은 “개발진은 ‘크로니클’의 주요 도전과제로 소환수 1명과 소환수 3마리 간의 조합을 꼽았다”라며, “소환사와 소환수 모두 주인공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캐릭터 밸런스 조정은 물론 디자인 작업도 신경 썼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 밖에도 이번 영상에서는 이용자가 퍼즐을 풀 듯 머리를 써서 던전을 공략해 나가는 ‘기믹(Gimmick, 특정한 전략) 던전’, 보스의 특징에 따라 공략 방법을 찾아 나가는 ‘레이드’, 주요 자원인 천공석을 획득하고 필드 PK(Player Killing)도 가능한 ‘전장’ 등 ‘크로니클’의 주요 콘텐츠를 최초로 공개했다.

 



 

한편 ‘크로니클’은 국내 출시를 앞두고 한국 유저를 대상으로 사전예약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하반기 중 C2X 생태계 기반의 P2O(Play to Own) 게임으로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세계 전역에서 두터운 팬덤을 가진 ‘서머너즈 워’ IP 파워와 게임 플레이로 얻은 결과물을 유저가 직접 소유하게 되는 P2O 시스템을 앞세워, 아시아를 넘어 웨스턴까지 공략하는 K-MMORPG의 지평을 열 것으로 보인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