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에픽게임즈, '포트나이트' 세 번째 단편 애니메이션 영화제 '쇼트나이트의 악몽' 개최

등록일 2021년10월28일 09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포트나이트'에서 할로윈을 맞아 오싹한 단편 애니메이션 영화제가 개최된다.

 



 

세계적인 게임 개발사이자 게임엔진 개발사인 에픽게임즈의 한국법인 에픽게임즈 코리아(대표 박성철)가 자사에서 개발하고 서비스 중인 '포트나이트'에서 단편 애니메이션 영화제 '쇼트나이트의 악몽'을 개최한다.

 

'쇼트나이트의 악몽'은 '포트나이트'의 할로윈 시그니처 이벤트인 '포트나이트의 악몽'을 마무리하는 행사이자 '포트나이트'에서 개최해 온 단편 애니메이션 영화제 '쇼트나이트'의 일환이다. 쇼트나이트는 지난 2월과 7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로 개최된다.

 

29일 오전 7시부터 96시간 동안 개최되는 '쇼트나이트의 악몽'에서는 할로윈에 맞게 오싹하고 소름 끼치면서도 즐거움을 선사하는 총 7편의 호러 테마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관람할 수 있다. 특히, 상연 작품들 중에는 '쇼트나이트의 악몽'을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작품인 '디 아이(The Eye)'와 '위 윌 비 몬스터(We Will Be Monsters)'가 포함돼 있다.

 



 

'디 아이'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 '기묘한 이야기' 속 몬스터, 데모고르곤을 제작한 것으로 유명한 애런 심즈 크리에이티브가 에픽게임즈와 협력해 차세대 게임엔진인 언리얼 엔진 5 얼리 액세스의 최신 기술과 초고품질의 디지털 휴먼을 손쉽게 제작할 수 있는 메타휴먼 크리에이터를 사용해 만든 작품이다. 외딴 행성에서 드론을 수리하던 여성이 그녀를 떠나지 못하게 막는 적대 세력과 조우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프랑켄슈타인의 신부가 동료 몬스터들을 구출하기 위해 벌이는 모험을 다루는 새로운 미니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 '위 윌 비 몬스터' 역시 유니버설 픽처스가 에픽게임즈와 손잡고 제작에 언리얼 엔진과 메타휴먼 크리에이터를 사용했다.

 

'포트나이트' 이용자라면 누구나 '쇼트나이트의 악몽'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전용 영화관 '호러 씨어터'에서 무료로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 영화별로 전용관이 있어 원하는 영화를 골라 보거나, 메인 스크린을 통해 전체 작품을 반복 시청할 수 있으며, 화면 속 화면(Picture In Picture, PIP) 기능을 이용해 배틀로얄 게임을 플레이하면서도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

 



 

한편, 30분 이상 '쇼트나이트의 악몽'에 참여한 플레이어에게는 몬스터의 뇌 스프레이가 무료로 제공된다. 또한, 아이템 상점에서 영화제를 기념해 입점한 커넬 팝 의상과 홀짝홀짝 슬러시 등 장신구, 팝콘 친구 이모트 등의 아이템도 만나볼 수 있다.

 

에픽게임즈 코리아 박성철 대표는 “'포트나이트' 플레이어분들께 할로윈에 걸맞은 특별한 재미의 단편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선보이면서, 지난 한 달간의 '포트나이트의 악몽' 할로윈 이벤트를 마무리할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쇼트나이트의 악몽'을 통해, 언리얼 엔진 5와 메타휴먼 크리에이터의 최신 기술로 탄생한 '디 아이'와 '위 윌 비 몬스터'를 포함한 호러 애니메이션 작품들과 함께 오싹한 가을밤을 즐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