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스코넥엔터테인먼트-아스크스토리, 메타버스 VR 콘텐츠 개발 공동사업 나선다

등록일 2021년05월03일 09시01분 트위터로 보내기

 

㈜스코넥엔터테인먼트(대표 황대실)는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본사에서 AI 전문 기업 ㈜아스크스토리(공동대표 권지훈, 권승현)와 ‘메타버스 VR 콘텐츠 개발’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스코넥이 보유한 VR 및 XR 콘텐츠에 아스크스토리의 인공지능(AI) 엔진 기술을 활용해 사실감을 높인 VR 콘텐츠 체험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먼저 스코넥의 대표 VR 게임 콘텐츠인 ‘모탈블리츠’ 시리즈에 아스크스토리가 보유한 AI 엔진 기술을 도입해 가상공간과 NPC(게임 내 캐릭터)를 더욱 정교화하고 ‘메타버스 VR 게임’으로써 가상현실의 완성도를 더욱 높일 예정이다.

 

XR 콘텐츠 분야에서는 아스크스토리의 ‘행동 패턴 예측 시스템’과 스코넥 교육 훈련 콘텐츠를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행동 패턴 예측 엔진은 사람의 행동 패턴을 분석해 향후 발생 가능성이 있는 사고를 예측하고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하는 통합 관제 시스템이다. 스코넥은 국내 유일의 대공간 멀티유저 기반 기술을 보유해 ▲화학 ▲소방 ▲치안 ▲국방 분야에서 다양한 국책과제를 수행하고 있으며, XR 훈련 사업에 아스크스토리의 기술을 접목해 향후 교육훈련 패턴을 다양화하고 훈련 효과를 극대화 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황대실 스코넥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메타버스 서비스의 핵심은 ‘극 사실주의의 가상공간 구현과 그에 따른 유저 체험 극대화’라며, 이번 협업을 통해 메타버스 시대가 요구하는 VR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게 돼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관련 산업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한 다양한 기업들과 협업을 추진해 VR 콘텐츠의 완성도를 지속적으로 높여 메타버스 시대에 XR 테크 시장을 리딩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에 스코넥과 협약을 체결한 아스크스토리는 삼성전자 출신 엔지니어들이 국내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플랫폼으로 다양한 고객 니즈에 맞춰 인공지능을 서비스(AIaaS)로 제공하는 AI 전문 기업이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으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민간·공공 고객사를 중심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