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소나타입(Sonatype), 오픈소스 라이선스 위반 및 악성코드 탐지 '넥서스(Nexus) 플랫폼' 출시

등록일 2020년08월13일 10시52분 트위터로 보내기

 

인섹시큐리티(대표 김종광)는 글로벌 보안 업체인 소나타입(Sonatype)의 오픈소스 관련 보안 취약점, 라이선스 위반, 악성코드 탐지 솔루션인 ‘넥서스(nexus) 플랫폼’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넥서스(Nexus) 플랫폼은 AI(인공지능)/ML(머신러닝) 및 전문 연구원들이 상시 분석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최신 취약점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기존 기업 및 기관의 SDLC(소프트웨어개발라이프사이클)에 완벽하게 연동되어 오픈소스의 취약점을 식별한다.

 

넥서스(Nexus) 플랫폼은 SDLC(소프트웨어개발라이프사이클)에서 내부 정책에 어긋나거나 라이센스 위반,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는 오픈소스의 유입을 방지하는 ‘넥서스 방화벽(Nexus Firewall)’, 저장소 아티팩트 및 라이브러리, 릴리즈를 식별하여 안전한 패키지만 제공하는 ‘넥서스 저장소(Nexus Repository)’, SDLC의 모든 단계와 연동하여 지속적으로 보안위협을 식별하고 개발 정책을 적용하여 문제를 찾는 ‘넥서스 라이프사이클(Nexus Lifecycle)’, 시중에 사용중인 프로덕션 앱 내 OSS(오픈소스소프트웨어) 구성 요소를 검사하고 취약점을 식별하는 ‘넥서스 오디터(Nexus Auditor)’ 등으로 구성된다.

 

넥서스(Nexus) 플랫폼은 다양한 경험과 경력을 가진 전문가를 구성하여, 기존에 공개된 취약점 데이터베이스보다 방대한 오픈소스 취약점 정보를 분석하여 제공하며, 지속적인 실시간 검사를 통해 공개된 취약점 데이터베이스에 조회하는 것보다 10배 이상 빠른 신속하게 새로운 오픈소스 취약점을 발견하고 진단 결과를 제공하여 조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넥서스(Nexus) 플랫폼은 명시된 구성요소가 아닌 실제 포함된 요소를 검사하여, 모든 임베디드 종속성을 검사하고 취약점을 식별한다. 또한 파일 이름 및 Package Manifest가 아닌 ABF(Advanced Bianry Fingerprints)로 구성요소를 정확히 식별한다. 넥서스 인텔리전스(Nexus Intelligence) 기반 검사를 통해 오탐을 최소화하고 정확한 탐지로 취약점을 식별한다.
 

인섹시큐리티 김종광 대표는 “오픈소스는 방대한 개발 환경에서 간편하고 다양하게 사용되어지고 있다. 오픈소스의 잠재적인 보안 취약점 예방 및 라이센스 위반 방지를 위해서는 오픈소스 사용 현황, 업데이트 진행 현황, 정책 준수 여부 등을 지속적으로 상세하게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라고 말하고, “소나타입의 넥서스 플랫폼은 기업에서 도입한 오픈소스 기반 소프트웨어 보안 취약점 및 라이센스 위반에 대한 분석을 수행함으로써, 기업 내부로 오프소스가 유입되는 단계에서부터 보안위협 및 라이센스 위반을 자동으로 식별하고, 신속하게 사전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인텔리전스 보안 플랫폼이다”라고 말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