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곱 개의 대죄' 퍼니파우와 '아이언쓰론' 포플랫 합병, '넷마블펀' 출범

등록일 2020년04월02일 10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넷마블 산하에서도 뛰어난 개발력으로 세계 시장을 노린 게임을 개발해 온 퍼니파우와 포플랫(4PLAT)이 한살림을 차리게 됐다.
 
넷마블은 3월 31일자로 '일곱 개의 대죄'로 일본, 북미 등 해외시장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두고 있는 퍼니파우와 전략게임 '아이언쓰론'을 선보인 바 있는 포플랫을 합쳐 합병 법인 '넷마블펀'을 출범시켰다.
 
서우원 대표가 퍼니파우 대표직에 이어 넷마블펀의 CEO로 취임했으며, 포플랫 강재호 대표는 넷마블펀 COO(최고운영책임자) 직을 맡은 것으로 확인됐다.
 
넷마블 측은 "경영 효율성 증대를 통한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두 개발사의 합병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애니메이션, 캐릭터 제작 능력에서 한국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RPG 강자 퍼니파우와 전략게임 개발력을 갖춘 포플랫이 힘을 합쳐 보여줄 게임이 어떤 모습이 될지, 향후 넷마블펀의 행보를 유심히 지켜봐야겠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