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게임사 7곳 '지스타 2023'에서 빛나다. 대전글로벌게임센터 B2B 공동관 통해 게이머들과 소통

등록일 2023년12월04일 14시23분 트위터로 보내기

 

부산 벡스코에서도 대전의 게임사들은 빛났다.

 

11월 16일부터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지스타 2023’이 성황리에 폐막했다. 역대 최대 부스 규모로 열린 가운데 약 20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며 전에 없던 흥행 기록을 달성했다. 지스타는 국내 게임 콘텐츠를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바이어, 투자자 등에게 선보이고 해외진출의 발판으로 삼는 기회이기도 하다.

 

대전 지역 7개 게임사도 자사의 게임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참가했다. 대전글로벌게임센터 B2B 공동관에는 △미니멈스튜디오 △비주얼라이트 △에이디엠아이 △블루모닝 △하들소프트 △디앤드컴퍼니 총 6개사가 참가했고, △더에스는 B2C관으로 참가해 관람객들과 직접 소통하고 피드백을 들을 수 있었다.

 

미니멈스튜디오는 올해 10월 도쿄게임쇼에서 ‘캣걸서바이벌’을 선보이며 큰 인기를 끌었다. 주목할 만한 점은 미니멈스튜디오 게임 콘텐츠 멀티 플랫폼화의 첫걸음으로 CFK와 계약 체결을 통해 캣걸 서바이벌의 콘솔 버전을 출시할 예정이란 것이다. 또 내년 1분기 출시될 예정인 배틀로얄 퍼즐게임 ‘매치젬99’ 역시 방문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비주얼라이트는 신작 3종을 선보였다. 인터넷 브라우저를 통해 공간적 제약에서 벗어난 VR 게임 ‘테란vs타이탄’과 유명 게임 회사 스토어 정식 출시를 위해 준비하고 있는 WEB VR 게임 ‘로봇 아레나’다. 마지막으로 캐주얼 파티 게임 ‘스시배틀’은 일본 완구사와 게임 IP 활용 완구 제작 라이선싱 계약을 체결하며 일본 내 게임센터에 출시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

이 밖에도 에이디엠아이의 미공개 신작 ‘100층:수호자의 축복’, 블루모닝 첫 개시작 ‘우주선으로 우주정복하기’, 하들소프트 신작 ‘총검소녀키우기’, 디앤드컴퍼니 ‘기억의 조각’을 통해 많은 사람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대전 게임사의 우수한 저력을 보여줬다.

 

세계적인 게임쇼에서 연속적인 성공을 거둔 대전 게임 회사들에 발맞춰 대전글로벌게임센터는 지역 게임 산업 발전을 지원하고 있다. 지역 게임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 게임 회사들에 입주 공간을 제공하는 한편, 게임 콘텐츠의 제작 및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이번 지스타 2023 공동관 참가를 통해 대전 지역 게임 기업·콘텐츠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게임 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게임 기업을 넘어서 대전 지역 특성을 지닌 글로컬 게임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