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국일제지, 美 국가안보 차원 핵심 광물 확보 본격화.. 그래핀 부각 '강세'

등록일 2021년04월26일 09시51분 트위터로 보내기

국일제지가 강세다.


국일제지는 26일 오전 9시 40분 현재 전거래일보다 5.60% 상승한 6790원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이 국가안보 차원에서 핵심 광물 확보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그래핀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국일제지가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이 지난 몇 년 동안 안정적인 공급망에 대한 전략적 계획과 투자를 늘렸다. 미국은 현재와 미래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꼭 필요한 핵심 광물자원을 대략 35가지로 꼽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월 24일 반도체, 배터리, 희토류, 의약품 등 4개 품목의 공급망 취약점을 100일간 검토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미국은 향후 1년간 국방, 공중보건, 통신기술(IT), 운송, 에너지, 식품 생산 등 6개 산업에 대한 공급망을 검토하고, 산업의 취약점 및 생산 확충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미국 기업들도 군용 무기 시스템, 전기차 배터리, 위성 및 풍력 터빈을 구축할 때 수십 개의 ‘중요 광물’에 크게 의존한다. 이중 대부분은 다른 국가에서 거의 전적으로 수입하고 있다. 예를 들어, F-35A 전투기를 제작하려면 주로 중국에서 공급되는 최소 920파운드의 희토류 원소가 필요하다.


저탄소 기술에 필요한 리튬, 코발트, 그래핀, 인듐 및 기타 중요 자원은 2050년까지 100% 에서 많게는 1000%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