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중국의 성의있는 태도 변화 촉구" 조경태 의원, 중국 게임 판호 관련 2차 1인 시위 예고

등록일 2019년11월04일 14시46분 트위터로 보내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조경태 의원(부산 사하구을, 4선)이 5일(화),중국 게임 판호(유통허가권) 문제와 관련하여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중국정부의 각성을 촉구하는 두 번째 1인 시위를 펼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0월 25일, 중국대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펼쳤던 조경태 의원은 이번 2차 시위를 1인 촛불시위로 진행한다.

 

조경태 의원 측은 "판호는 중국 내 게임 출판‧운영에 필요한 허가권으로 판호 발급 심사를 통과해야만 중국에서 게임 유통이 가능하다"라며 "중국은 사드 갈등이 불거진 2017년 3월 이후 지금까지 우리나라 게임에 대한 판호를 단 한건도 내주지 않고 있는 반면, 사드의 직접 당사국인 미국과 일본의 게임에 대해서는 중국 진출을 허가하고 있는 등 우리나라 게임에만 중국의 차별이 지속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조경태 의원은 이번 촛불시위를 통해 중국 측에 다시 한 번 강력히 항의하고 태도 변화를 촉구할 예정이다.

 

조경태 의원은 "우리 게임산업에 대한 중국의 무책임한 차별로 인해 우리나라 게임산업은 수 조원의 피해를 입고 있으며, 이는 우리나라 청년일자리 문제와도 직결되는 사안이다"라며 "우리나라 게임산업만 차별하고 있는 중국의 행태는 세계 2위의 경제대국이자 세계무역기구 회원국이 벌이고 있는 자유시장 파괴 행위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국측의 성의있는 태도변화가 있을 때까지 1인 시위를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다"라며 "우리 정부도 중국 눈치만 볼 것이 아니라 대응방안과 대책 등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