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자드, '디아블로 IV' 개발팀 라이브스트림 통해 신규 콘텐츠 '지르의 도살장'과 '검은 한겨울' 소개

등록일 2023년12월01일 14시30분 트위터로 보내기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가 디아블로 IV(Diablo IV)는 ‘피의 시즌(Season of Blood)’에 새롭게 추가될 시즌 게임 종반 최종 던전인 ‘지르의 도살장(Abattoir of Zir)’ 및 기간 한정 이벤트인 ‘검은 한겨울(Midwinter Blight)’에 대한 상세한 내용들을 오늘 새벽 진행된 최신 모닥불 대화(Campfire Chat)를 통해 공개했다.

 



 

조 셜리 게임 디렉터(Joe Shely, Game Director)와 조셉 파이피오라 어소시에이트 게임 디렉터(Joseph Piepiora, Associate Game Director)는 모닥불 대화에서 시즌 컨텐츠를 더욱 다채롭게 즐길 수 있도록, 디아블로 IV의 첫 시즌 게임 종반 최종 던전 콘텐츠 지르의 도살장 및 첫 기간 한정 이벤트 검은 한겨울을 소개하고 지르의 도살장의 게임 플레이 영상도 함께 공개했다.

 

게임 종반 최종 던전인 지르의 도살장은 12월 6일(이하 한국 시각 기준)에 시작, 피의 시즌에서 가장 어려운 도전으로 플레이어들을 이끈다. 지르의 도살장에서는 10분 동안 모든 적을 처치하고 마지막으로 군주 지르의 충직한 피 추적자를 무찔러야 한다. 성공하면 도살장의 더 깊은 곳으로 내려갈 수 있지만 새로운 단계마다 더 잔혹한 도전이 기다린다. 피의 눈물 문양은 도살장에 있는 다양한 적들을 정복하는 데 필수일 정도로 강력한 문양이며, 기존 문양과 같이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첫 기간 한정 이벤트인 검은 한겨울은 12월 13일에 적용, 조각난 봉우리를 새로운 공포로 물들인다. 새로운 괴물을 무찌르며 퀘스트를 완료하고 이벤트 진행도를 획득할 수 있으며, 한겨울 광장을 핏빛 노획품으로 장식하여 조각난 봉우리의 사람들에게 희망을 안길 수도 있다. 하지만 붉은 망토 피바람이라는 위험한 적이 역병마귀 하수인과 함께 활보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모닥불 대화에서는 커뮤니티 피드백에 기반한 업데이트 계획도 함께 공개됐다. 지옥물결의 활성 시간 수정이나 925 위력의 아이템 수급처 추가 등 패치가 다음 시즌에 적용될 예정이며, 4시즌에서는 아이템 체계에 변화가 있을 예정이다. 향후 시즌에 적용될 여러 변화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개된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