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의료·교육계 "과도한 게임 이용의 부작용 인정해야",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민·관 협의체 3차 회의 개최

등록일 2019년11월06일 12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 관련 민·관 협의체 3차 회의가 5일 진행됐다. 

 

9월 5일 이후 약 2달여 만에 진행된 이번 3차 정기 회의에서는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국내도입에 찬성하는 측의 의견을 수렴하는 찬성측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서는 백형태 메티스 신경정신과의원 원장(게임이용 장애의 질병코드 도입 필요성 및 쟁점), 정미경 GSGT(Good Student & Good Teacher) 대표(게임이용 장애로 인한 청소년 문제 및 학교현장의 개입현황), 김지연 게임/스마트폰 중독예방 시민연대 기획정책국장(게임이용장애로 인한 가족문제 사례 및 제언), 변웅재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조정위원장(소비자 입장에서의 게임이용 장애에 대한 입장), 강신성 두 번째 출발 대표(문제적 게임이용 행태와 극복과정 및 제언)가 참여해 도입 필요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말하고 민·관 협의체 위원들과의 질의 응답을 진행했다.

 

찬성측 인사들은 의료‧교육현장에서 게임이용과 관련해 발생하는 문제와 이에 대한 치료, 개입이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지를 설명하고, 소비자와 학부모, 게임이용 관련 문제를 직접 겪은 경험자 입장에서 게임이용 장애를 어떻게 바라볼 것인지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게임의 산업적, 오락적 가치를 부정하지 않는다고 하면서도 과도한 게임이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부작용, 그중에서도 청소년에게 미치는 위험성을 정확히 직시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으며, 부정적 파급효과를 최소화하기 위해 우리 사회와 정부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의료계 교육계, 학부모, 시민단체 인사가 참여한 이번 간담회를 함께 경청한 반대측 인사들 역시 이번 간담회와 동일한 방식으로 11월 중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질병코드 도입과 관련된 과학적 근거 마련을 위한 분석과 함께 게임이용 장애 국내 실태조사 등 논의의 기초가 될 연구도 민·관 협의체 내 논의를 통해 계획을 확정하고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