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블리즈컨19]원초적인 게임으로의 귀환 '디아블로4' 공개

등록일 2019년11월02일 13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블리자드가 미국 애너하임 컨벤션센터에서 11월 1일부터 2일까지 양일 간 개최되는 ‘블리즈컨 2019(이하 블리즈컨)’을 통해 ‘디아블로’ 시리즈의 최신작 ‘디아블로4’를 최초로 공개했다.

 

디아블로4는 역대 시리즈 중 가장 광활한 성역을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중이다. 또한 유저들의 선택에 따라 다양한 지역을 선택적으로 즐길 수 있으며 디아블로 시리즈 중 가장 어둡고 차가운 세계관을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유저들은 모든 희망이 부서지고 악마가 군림하고 있는 가장 암울한 상황에서의 성역에서 게임을 플레이하게 되며 넓은 필드를 이동할 수 있는 시리즈 최초의 개인 탈 것이 구현된다.

 

디아블로4에 등장하는 캐릭터는 총 5개로 블리즈컨을 통해 ‘야만용사’, ‘드루이드’, ‘원소술사’가 공개됐다. 이밖에도 유저가 직접 스킬에 다양한 효과를 지정할 수 있는 사용자 지정 특성 트리와 ‘디아블로2’에서 등장했던 룬 시스템이 다시 부활해 게임에 다양성을 부여했다.

 

게임의 핵심인 던전 시스템에도 변화가 생긴다. 무한 리플레이가 가능한 던전을 클리어하면 새롭게 활성화 되는 열쇠 던전(가칭)을 통해 유저가 공략하고 싶은 던전을 직접 선택할 수 있으며 다양한 효과의 물리 효과를 가진 스킬들을 조합한 전략적인 플레이가 필요하다.

 

J. 알렌 브랙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사장(J. Allen Brack, president of Blizzard Entertainment)은 "성역은 디아블로 플레이어들에게 있어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고향으로 자리잡아 왔다. 오늘 디아블로 시리즈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커뮤니티에 대한 깊은 감사의 마음을 담아 디아블로 IV를 발표한다"라며 "새로운 방식으로 세계관과 이야기를 확장함과 동시에 플레이어들이 사랑해 마지 않은, 암울하고도 원초적인 디아블로의 게임 플레이로 돌아가게 되어 무척 기쁘다. 하루빨리 더 많은 이들이 디아블로 IV를 체험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혼돈과 어둠의 화신 ‘릴리트’가 지배한 암울한 성역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디아블로4의 출시일은 미정이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