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게임의 긍정적인 면 많이 알릴 것" 액토즈소프트-MBC '비긴어게인' 제작발표회 진행

등록일 2018년11월02일 17시55분 트위터로 보내기



 

액토즈소프트는 2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액토즈아레나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SM C&C와 함께 만드는 게임 인포테인먼트 프로그램 '비긴어게임'의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는 액토즈소프트 및 SM C&C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프로그램 소개 및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비긴어게임은 게임을 통한 세대 공감 프로젝트로 단순한 게임소개가 아니라 보다 다양하고 유쾌한 접근을 통해 재미는 물론 게임에 대한 시청자들의 인식 제고와 긍정적인 게임문화 형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비긴어게임은 SM C&C가 제작을 맡고 액토즈소프트는 제작 지원으로 참여한다.

 

행사에 참여한 MC 김희철은 “비긴어게임은 아시안게임에서 채택된 시범종목 게임도 즐기고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보다는 게임에 대한 순기능을 알리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게임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을 위해 게임의 높은 진입장벽을 해소하고 게임을 알리기 위한 프로그램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비긴어게임은 개그맨 김준현, 슈퍼주니어의 김희철, 신동, B1A4의 공찬, 베리굿 조현, 前 프로게이머 기욤 패트리가 호흡을 맞추는 프로그램으로 3일 0시 55분 MBC를 통해 첫 전파를 탄다.

 

다음은 김준현, 김희철, 신동, 공찬, 조현, 기욤 패트리와의 질의응답.

 

MC김희철의 경우 다수의 게임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했었는데 비긴어게임만의 차별점을 어떻게 가져갈 생각인가

유희낙락 이야기를 안할 수 없다. 유희낙락의 경우 게임 초보를 입덕(?) 시키는 것이 목표인 방송이었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특정게임에 대한 과도한 PPL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기도 했는데 비긴어게임은 이미 대중에게 충분히 어필된 게임으로 보다 대중적인 목표를 가진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우리나라의 게임산업이 세계에서 굉장히 인정받는 산업임에도 불구하고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이 있는데 게임을 강요하는 것이 아니라 게임을 해서 나쁠 것이 없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 처음 비긴어게임 제작을 MBC가 한다는 것을 들었을 때 많이 놀랐다. 예전에 PC방 전원 사건도 있었기 때문이다(웃음). MBC와 함께 게임의 순기능을 알려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MC김준현의 경우 평소에도 게임을 많이 즐기는 편인가

게임을 하지 않는 이미지가 있긴 하지만 요즘 휴대폰으로 많은 게임을 즐긴다. 맞고도 즐기고 있고 배틀그라운드도 이틀에 한번씩 치킨을 뜯고 있고 훈장도 꽤 많이 쌓여 있다. 피파랑 위닝도 틈틈이 즐긴다. 예전에는 아바랑 스페셜포스도 즐겼다. 평소에도 게임을 하는 것을 굉장히 즐기며 이번 기회를 통해 롤 등 난이도가 있는 게임을 즐기면서 세대간 생각의 차이도 이해하고 많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

 

외국인 프로게이머로는 처음으로 정규방송의 고정 MC가 됐다. 1세대 프로게이머로 활동했던 당시와 지금의 게임산업이 어떻게 달라졌다고 보나

순전히 스타크래프트를 하기 위해서 한국에 왔다. 말도 못하고 게임만 할 수 있었다. 5년 전 예능 방송을 접할 기회가 있었는데 한국말을 잘 하지 못해 어리바리한 모습을 보여주었던 것이 기억이 남는다. 이번 방송을 통해 그러한 이미지를 벗고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

 

외국에서는 게임을 하면 몸이 안좋아진다고 하고 한국에서는 머리가 안좋아진다고 하는데 게임에 대한 보수적인 시각이 상당히 많이 달라졌다는 것을 체감한다.


방송 편성시간이 늦은 저녁이다. 방송 시간 때문에 방송의 영향이 크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

비긴어게임이 매우 잘된다면 좋겠지만 가족시간대에 방영을 하지 못하는 것은 개인적으로도 많이 아쉽다.

 

하지만 게임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게임을 소재로 한 방송이 많이 생겨난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싶다. 시청률에 크게 연연하지 않는다면 무책임한 발언일 수 있겠지만 지금은 많은 분들이 게임에 대해 알아가는 단계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이러한 프로그램이 더욱 많아졌으면 좋겠다.

 

게임인포테인먼트를 목적으로 하는 방송인데 단순히 게임을 즐기는 것 보다 정보를 전달하는 양질의 프로그램이 되야 될 것으로 보인다. 어떻게 준비하고 있나

게임을 알려주는 방송이라 사전에 게임에 대한 소개를 듣고 플레이하며 공부를 한다. 하나의 캐릭터에 대한 설정, 국내 정식 발매의 숨겨진 에피소드, 저작권 문제 등 다양한 정보를 알려줄 것이다.

 

특히 게임에 대한 정보를 전달할 때 “우리만 재미있는 것 아닐까?” 라는 걱정이 많다. 우리가 보여줄 수 있는 시간이 한정되어 있다보니 최대한 쉬운 게임을 선택해 최대한 많은 정보를 알려주는 것을 목표로 제작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jjong@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포토뉴스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