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카카오, 프라이버시 자문위원회 3기 출범 및 알고리즘 윤리헌장 개편

등록일 2022년05월11일 11시20분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대표 남궁훈)는 프라이버시 자문위원회 3기를 출범하고, '카카오 알고리즘 윤리 헌장’에 프라이버시 보호 조항을 추가한다고 11일 밝혔다.

 

카카오는 2014년 10월 이용자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프라이버시 자문위원회’를 출범했다. 위원회는 2015년 카카오의 첫 번째 투명성보고서 자문을 시작으로, 카카오의 프라이버시 보호 현안과 이용자 관점에서 개선이 필요한 사안에 대한 자문을 수행해 오고 있다.

 

새롭게 구성된 프라이버시 자문위원회의 위원장은 김일환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맡는다. 김 교수는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장으로 한국헌법학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그 외 고환경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 권영준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경호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이수경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 최보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등 IT정보보호 분야에서 깊은 연구성과와 폭넓은 활동을 보여온 관련 전문가들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프라이버시 자문위원회 3기는 지난 10일 발족 후 첫 활동으로 '카카오 알고리즘 윤리 헌장’에 프라이버시 보호에 관한 신규 조항을 추가했다. 신규 조항은 알고리즘을 활용한 서비스 및 기술의 설계, 운영 등 전 과정에서 프라이버시 보호 원칙을 지키도록 노력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카카오는 ESG 경영 측면에서 이용자의 프라이버시 보호를 기업의 주된 책무로 삼고, 'Privacy by Design’을 기반으로 서비스 전반에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한 사전예방과 점검, 개인정보 영향평가 등을 도입 및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카카오는 사회적 책임에 걸맞은 윤리적 규범 마련을 위해 2018년 국내 기업 최초로 AI 기술 개발 및 윤리에 관한 원칙인 '카카오 알고리즘 윤리 헌장’을 제정했다. 이후 '기술의 포용성’ '아동과 청소년에 대한 보호’ 등 시대 변화에 맞춰 윤리 헌장을 개선해 오고 있다.

 

김일환 위원장은 “데이터 활용과 이용자 개인정보보호의 균형을 맞춘 정책 수립을 물론 카카오가 프라이버시 정책 차원에서 사회적 책임을 수행할 수 있도록 조언을 아끼지 않겠다” 고 밝혔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게임포커스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22. 6.1일 실시되는 제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 선거 운동기간(22. 5.19일 - 5.31일)모든 기사에 대하여 댓글을 차단 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